키움 김수환, 역전 부르는 솔로포 ‘비거리 105m’

ⓒ 키움 히어로즈 제공


[스포츠니어스 | 고척=홍인택 기자] 김수환의 기습 솔로포로 키움이 역전을 기록했다.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키움히어로즈와 롯데자이언츠가 맞대결을 펼쳤다.

이날 김수환은 6이닝 박병호를 대신해 1루수에 배치됐다. 7이닝 롯데의 공격이 마무리된 후 김수환은 첫 타석에 모습을 드러냈다.

롯데는 불펜으로 구승민을 마운드에 올렸다. 구승민은은 김수환을 상대로 초구 볼을 기록했다.

김수환은 이어진 구승민의 두 번째 공을 주저없이 때렸다. 공은 앞으로 나가는 듯 하더니 오른쪽으로 휘면서 빠르게 우측 담장을 향했다. 높이 날아가진 않았지만 빠르고 멀리 날아가며 담장을 넘는 홈런을 기록했다.

키움은 1이닝에만 이대호의 스리런 홈런으로 3점을 내줬으나 5회 3점을 만회, 이날 김수환의 비거리 105m 솔로 홈런으로 4-3 역전에 성공했다.

박병호의 화력이 주춤한 가운데 김수환이 키움 중장거리 타자의 체면을 지키는 모습이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AUu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