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혁진 기자 “버닝썬 취재 중, 자살 당하거나 죽는 일 없다”

ⓒ 오혁진 기자 SNS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오혁진 한국증권신문 기자가 버닝썬 게이트의 국정농단 세력 배후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그가 최근 SNS를 비공개로 전환해 누리꾼들이 그의 신변을 걱정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혁진 기자는 자신의 SNS를 통해 “버닝썬에 대해 취재 중”이라며 “전 승리가 아니라 재벌과 정치권 쪽을 취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간략하게 말씀드리면 이들의 정점에는 국정농단 세력의 흔적들이 많다”고 전했다.

버닝썬 사건을 조사 중인 오혁진 기자는 지난 9일 “다음 주부터 폭탄 하나씩 터진다. 1~2주에 한 번씩 터질 예정이다”라고 밝혀 이목이 집중됐으나 이후 SNS를 비공개로 전환해 누리꾼들은 그의 신변을 걱정하고 있다.

앞서 4일 오혁진 기자는 “제 신변을 걱정하시는 분들이 많아 글을 남긴다”라며 “걱정 마라. 자살 당하거나 죽는 일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을 언급하며 “저와 형 동생하는 사이다. 제가 잘못되면 이분이 움직인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현재 여야 일부 의원실과의 접촉을 통해 강남권 클럽, 즉 화류계 정점에 누가 있는지에 대한 제보도 많이 받았고 정보도 받았다”며 “노승일 형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오혁진 기자는 ‘버닝썬 게이트’를 함께 취재 중인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에 대해 “한때 국정농단 세력의 부역자였으나 책임지고 희생하며 적폐 청산을 위해 노력하는 형”이며 “자기 몸 안 챙기고 짓고 있던 집까지 불탔는데 적폐 보면 눈 돌아가는 사람”이라고 말하며 그에 대한 응원을 부탁했다.

한편 노승일 전 부장은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당시 최초 내부고발자로 알려졌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BpM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