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하숙’ 제작진은 왜 스페인을 촬영 장소로 택했을까

ⓒ tvN 스페인 하숙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스페인 하숙’이 오늘 첫 방송되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스페인 하숙’에서는 스페인에서 하숙집을 연 차승원, 유해진, 배정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들은 스페인에 도착한 후 순례길에 위치한 ‘비야프랑카 델 비에르소’에 하숙집을 열고 지나가는 사람들을 위해 제육덮밥, 해물라면 등의 한국 음식들을 제공해주고자 했다.

‘스페인 하숙’ 제작진은 기자간담회 당시 “‘외국에서 삼시세끼를 해볼까’하다가 하숙집을 운영하는 것으로 스케일이 커졌다”면서 “스페인에 간 이유는 산티아고 순례길에 관심이 있어서였다. 고민이 있는 젊은 우리나라 청년들이 많이 가는 곳이라고 들었다. 또 800km 가까이 되는 길에 한국말이 통하는 숙박업소가 전혀 없다는 이야기에 스페인을 가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출연진은 한국 여행자들을 위해 간판을 한글로 만들었지만 다른 외국인들을 상대할 때에는 배우 유해진이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vGD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