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전환’ 롯데 장시환, 4이닝 1실점 호투

ⓒ 롯데 자이언츠 제공


[스포츠니어스|고척=이정원 인턴기자] 장시환의 선발 투수 변신은 성공적이었다.

롯데 자이언츠 우완 투수 장시환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2019 KBO 시범경기에서 4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다. 이날 장시환은 탈삼진만 6개를 기록하며 강속구의 위엄을 보여줬다. 지난 시즌까지 팀내 주축 불펜투수로 활약한 장시환은 올 시즌 부임한 양상문 감독의 지도 아래 선발 투수로 변신했다.

1회는 완벽 그 자체였다. 1번 타자 이정후를 3루수 파울플라이 아웃으로 잡은 것을 시작으로 김규민과 박병호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1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빠른 강속구로 상대 타자들을 압도했다면 2회는 위기 관력 능력이 돋보였다. 빠른 패스트볼로 김하성과 샌즈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임병욱과 송성문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제구 난조에 시달렸다. 하지만 2사 1,2루 상황에서 박동원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3회에도 장시환의 강속구는 키움 타자들을 꽉 잡았다. 김혜서과 이정후에게 각각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주자 1,3루의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김규민과 박병호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후속 타자 김하성마저 유격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자신이 자초한 실점 상황을 무사히 넘겼다.

4회에도 2사 후 송성문에게 볼넷을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인 박동원을 유격수 땅볼 아웃으로 처리하며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5회 마운드에 올랐지만 김혜성에게 2루타를 허용한 후 곧바로 좌완 고효준에게 마운드를 넘겨줬다.

이날 장시환은 68개의 공을 던졌으며 피안타는 단 2개, 탈삼진은 6개를 잡았다. 하지만 볼넷만 4개를 내준 장시환은 앞으로 제구력 회복이라는 큰 숙제를 남겼다.

한편, 롯데와 키움의 경기는 1회초 이대호의 스리런포에 힘입어 롯데가 3-2로 리드중이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KJW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