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팬서,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앞서 아스널 경기 출전한 이유는?

ⓒ 아스날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아스날이 스타드 렌을 꺾고 유로파리그 8강에 진출했다.

아스날은 15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UEFA 주관 대회, 아스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UEFA 유로파리그 16강 2차전에서 스타드 렌을 3-0으로 꺾었다. 이로써 아스날은 합계 점수 4-3으로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은 이날 경기 2골 1도움을 기록했다. 그는 전반 5분 선제골에 이어 10분 뒤 메이틀런드-나일스의 추가골을 도우며 팀이 1차전 패배를 만회하도록 도왔다. 후반 27분에는 쐐기골까지 터트리며 아스날 승리에 1등 공신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흥미로웠던 건 오바메양의 두 번째 골 세레모니였다. 오바메양은 두 번째 골 직후 준비한 블랙팬서 가면을 착용해 이색적인 세레모니를 펼쳤다. 마블 히어로 중 한 명인 ‘블랙팬서’ 가면을 쓴 그는 동료들과 골 축하를 즐겼다.

오바메양이 블랙팬서 가면을 꺼낸 이유는 무엇일까? 오바메양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날 상징하는 블랙 팬서 가면이 필요했다. 가봉서 우리는 국가대표를 ‘팬서스’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XjO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