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해킹’ 밝힌 문채원, 누리꾼들의 반응은?

ⓒ 나무엑터스 제공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배우 문채원이 정준영의 SNS에 ‘좋아요’를 누른 것과 관련해 “해킹이었다”는 뜻을 밝혔다.

문채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와 관련된 SNS 활동과 루머에 대해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나무엑터스는 13일 “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며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정준영의 SNS에서는 문채원이 다수의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이 포착됐다.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소속사 측은 정준영 관련 루머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며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최근 ‘정준영 동영상’관련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거론된 여자 연예인 실명이 담긴 출처 불분명의 지라시(사설정보지)가 돌았는데 이 지라시에 문채원의 이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문채원 배우가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 관계가 있었지만 루머는 사실무근이며 터무니없는 내용에 무척 분노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당사는 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면서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채원이 자신의 SNS가 해킹당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달랑 좋아요 하나 누르려고 해킹하는 범죄를 저질렀다고?”라는 댓글을 남기며 문채원의 해명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댓글은 남긴 다른 네티즌 역시 문채원의 해명에 대해 납득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 네티즌은 “지금 시점에 누른 것도 이상하고.. 그렇다고 해킹할 이유도 이상하고.. 내가 보기엔 인스타 보다가 실수로 사진 두번 눌려져서 좋아요 눌렀을 것 같은 느낌인데 괜히 실수로 눌렀다고 하는 게 오해만 사고 욕 더 먹을 것 같아서 해킹이라고 하는 것 같음”이라며 문채원 측의 주장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지난 2007년 시트콤 ‘달려라 고등어’를 통해 데뷔한 문채원은 뛰어난 외모와 수준급의 연기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대표적인 출연작으로는 드라마 ‘바람의 화원’, ‘로드 넘버원’, ‘공주의 남자’와 영화 ‘울학교 이티’, ‘최종병기 활’, ‘오늘의 연애’ 등이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7PA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