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이대호, 첫 타석은 중견수 앞 1루타

ⓒ 롯데자이언츠

[스포츠니어스 | 고척=홍인택 기자] 이대호가 첫 타석에서 초구를 안타로 이끌어내며 롯데 공격의 시작을 알렸다.

1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시범경기에서 키움히어로즈와 롯데자이언츠가 맞대결을 펼쳤다.

롯데는 앞선 1이닝에서 민병헌, 손아섭, 전준우가 모두 출루에 실패했다. 키움 선발로 나섰던 안우진은 공을 10개도 던지지 않은 채 1이닝을 마무리했다.

이날 4번 타자로 나선 이대호는 2이닝 롯데의 공격 첫 타석에 섰다. 이대호가 롯데의 첫 출루를 이끌어냈다. 이대호는 안우진의 초구를 그대로 쳤고 이대호의 첫 타격은 중견수 앞으로 떨어지며 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이대호의 첫 타석은 안타로 이어졌으며 롯데의 첫 출루를 이끌어냈다. 이대호는 1루로 진출했으나 채태인의 땅볼로 2루에서 아웃됐다. 채태인은 출루에 성공했다.

롯데는 이대호의 안타에도 불구하고 한동희가 삼진, 고승민이 땅볼로 처리되며 키움 선발투수 안우진을 흔드는 데에는 실패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RIq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