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질 않는 2차 피해, 배우 문채원 SNS 해킹과 악성루머 고통받아

ⓒ W코리아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안소윤 인턴기자] 배우 문채원이 SNS를 해킹당해 가수 정준영의 스캔들로 인한 2차 피해를 받고 있다.

문채원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채원의 개인 SNS 계정 해킹 소식을 밝혔다.이날 오전 정준영의 SNS에서는 문채원이 다수의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이 포착됐다. 최근 ‘정준영 스캔들’이 화제 된 가운데 문채원이 정준영의 SNS에서 지속적으로 ‘좋아요’를 누른 모습은 누리꾼 일각의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문채원의 계정이 해킹 당한 여파로 드러났다. 나무엑터스는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나무엑터스는 문채원을 둘러싼 악성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 방침도 밝혔다. 소속사는 “문채원 배우가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 관계가 있었지만, 루머는 사실무근이며 터무니없는 내용에 무척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준영은 12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정황에 휩싸이며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해외에서 ‘현지에서 먹힐까 3’ 촬영 중이던 그는 녹화를 급히 중단하고 귀국했다. 또한 ‘1박 2일’을 비롯해 출연 중이던 모든 예능에서 하차했다. 정준영은 14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95thdb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VRH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