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별장 성접대 논란’, 법조계가 바라본 박봄 암페타민 사건은?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접대 의혹’이 불거지면서 가수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별장 성접대 의혹’은 지난 2013년 김학의 전 차관이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한 별장에서 건설업자 윤중천 씨 및 유력 인사들과 함께 파티를 벌이며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다.

박봄의 암페타민 사건이 재조명되는 이유는 지난 2010년 박봄이 암페타민 82정을 밀반입 했을 때 ‘입건유예’ 처분을 내린 수사라인 책임자가 바로 김학의 전 차관이었다. 암페타민은 합성마약의 일종으로 현재 국내 유통이 엄격하게 금지되어 있다. 미국에서는 처방전을 제시하면 구매가 가능하다.

최근 박봄은 새 싱글 ‘스프링(Spring)’을 발표하면서 8년 만에 가요계로 돌아왔다. 하지만 법조계는 박봄의 입건유예를 두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에 따르면 ‘입건유예’는 내사 사건을 처리하는 방법 중 하나로 더 이상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처벌도 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뜻한다. 사실상 수사 종결이다.

법조계는 검찰이 마약류 밀수입 사건의 당사자를 입건유예로 처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경우라고 봤다. 이들은 당시 박봄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를 봐준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봄 밀반입 재조사’ 여론이 일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9aB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