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대, ACL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0-1 패배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전북 현대가 태국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패배를 당하며 부담을 안게 됐다.

전북 현대는 13일 태국 부리람 창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G조 2차전 경기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의 역습에 무너지며 0-1로 패배했다.

이날 부리람은 극단적인 수비 전술로 전북을 괴롭혔다. 전북은 부리람의 밀집 수비를 뚫기 위해 노력했지만 모든 선수가 내려앉은 부리람을 쉽사리 공략할 수 없었다. 부리람은 극단적인 수비를 하다 기회가 생기면 곧바로 역습으로 이어나갔다.

결국 후반 4분 역습 기회를 맞이한 부리람은 측면에서 전북 수비진을 무너뜨린 수파촉 사라차트가 득점을 뽑아내며 1-0으로 앞서나갔다.

급해진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이주용을 빼고 문선민을 투입하면서 공격을 강화했지만 역부족이었다. 후반 32분 최철순 대신 티아고를 투입한 전북은 계속 기회를 만들어내기 위해 부리람을 압박했다. 하지만 결국 부리람의 극단적인 수비전술이 성공했고 전북은 태국 원정에서 뼈아픈 0-1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CUt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