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에서만 2연패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전북현대가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2년 연속으로 패배를 맛봤다.

전북현대는 13일 장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9 AFC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G조 2차전에서 부리람 유나이티드에 0-1로 패배했다.

후반 5분 로페즈가 상대 문전에서 공격을 시도하던 중 볼을 빼앗겼다. 부리람은 즉시 전진패스로 역습을 시도했다. 전북 수비진이 오프사이드를 의식해 손을 들어봤으나,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사라찻이 송범근의 다이빙을 뚫고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사라찻의 골은 결승골로 이어졌고 경기는 결국 전북의 패배로 종료됐다.

부리람 유나이티드는 지난 시즌에도 전북현대를 괴롭혔던만큼 꾸준히 AFC챔피언스리그에 참여했던 팀이다. 처음 참가했을 때는 조별예선에 참가한 것만으로도 의의를 두다가 꾸준히 실력이 발전하면서 16강 진출에 성공하기도 했다.

부리람은 지난 시즌 16강에서 전북현대를 만나 1승 1패를 기록하기도 했다. 16강 1차전이 부리람 유나이티드의 홈 경기장인 장 아레나에서 열린 경기였다. 전북은 당시 경기에서 현재 대구FC 공격수로 활약하고 있는 에드가에게 두 골을 내리 실점, 2-3으로 패배했다.

당시 전북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16강 2차전에서 부리람유나이티드를 2-0으로 잡고 총 점수 4-3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진땀 승부였다.

당시로부터 1년이 지난 현재 전북은 또 부리람유나이티드 원정에서 결승골을 내주며 패배했다. 2년 연속 부리람 유나이티드 원정에서는 재미를 보지 못하는 모습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0i7J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