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와 맞대결, 상하이 상강의 주요 자원은?

ⓒ 상하이 상강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울산 현대와 상하이 상강의 맞대결을 앞두고 축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울산 현대는 13일 오후 7시 울산광역시에 위치한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중국 슈퍼리그 소속의 상하이 상강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시드니FC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한 울산은 상하이를 홈에서 잡고 ACL 첫 승을 신고한다는 각오다. 12일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울산의 김도훈 감독 역시 “승리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시즌에도 상하이 상강과 경기를 한 적이 있다. 그때 상하이가 좋은 팀이라는 것을 느꼈다”며 “이번에는 패배를 설욕하고 싶다.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상하이와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도훈 감독은 공격수들의 활약을 기대한다는 뜻도 나타냈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시드니 전에서 무승부를 했지만 부담이 있지는 않다. 현재 선수들의 컨디션은 긍정적이다. 홈에서 경기를 치르는 만큼 상하이 전을 잘 준비하겠다. 특히 득점을 할 수 있는 공격수들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훈 감독은 상대 에이스인 헐크와 오스카에 대해서도 “충분히 막을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김도훈 감독은 “헐크와 오스카에 대한 방어만 잘 된다면 우리의 장점을 살릴 수 있다. 경기 중 일어날 수 있는 기회를 잘 살리면 공격도 잘 풀릴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울산 현대와 경기를 치르는 상하이 상강이 화제가 되며 상하이의 주요 자원들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 미드필더진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오딜 아흐메도프가 눈에 띈다. 과거 FC 안지 마하치칼라, FC크라스노다르 등 유럽 무대 경험이 있는 아흐메도프는 2017시즌을 앞두고 상하이 상강으로 이적했다. 뛰어난 경기 운영 능력과 강력한 중거리 슈팅이 강점이라는 평가다. 우즈베키스탄 A 대표팀으로도 92경기에 출전했다.

중국 대표팀 출신의 차이후이캉도 눈에 띈다. 183cm, 82kg의 탄탄한 신체조건을 자랑하는 차이후이캉은 수비형 미드필더 포지션의 선수다. 2006년부터 상하이 상강에 몸담았으며 중국 A 대표팀으로도 21경기에 출전했다.

공격진에는 브라질 국가대표 출신의 미드필더 오스카가 있다. 첼시에서 활약하던 2016년 12월, 상하이 상강으로 전격 이적한 오스카는 공격형 미드필더 포지션에서 상하이의 공격을 이끈다. 날카로운 돌파와 스피드, 깔끔한 마무리가 강점이다. 상 파울루, 인터나시오날, 첼시 등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으며 브라질 대표팀으로도 2013 FIFA 컨페더레이션스컵과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했다.

상하이 공격의 방점은 헐크가 찍는다. 180cm, 85kg라는 압도적인 피지컬을 자랑하는 헐크는 2016시즌부터 상하이에서 활약 중이다. 과거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 FC포르투 등 유럽 명문 클럽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으며 브라질 대표팀으로도 2013 FIFA컨페더레이션스컵과 2014 FIFA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했다.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한 돌파와 날카로운 왼발 슈팅이 장점이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6rz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