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틀레티코전 ‘해트트릭’ 유벤투스 호날두, 평점도 만점에 가까워

ⓒ 유벤투스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또 한 번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이하 아틀레티코)를 격침시켰다.

호날두는 13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틀레티코와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해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1차전에서 0-2 패배를 당해 탈락 가능성이 높았던 유벤투스는 1, 2차전 합계 3-2로 역전에 성공해 극적으로 8강에 진출했다. 지난 1차전에서 이렇다 할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하며 팀의 패배를 지켜봐야 했던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완전히 다른 선수가 돼 있었다.

호날두는 전반 27분 만에 첫 골을 뽑아냈다.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의 크로스를 강한 헤딩 슛으로 연결해 아틀레티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호날두는 후반 시작 3분 만에 헤딩으로 추가 골을 뽑아내더니 후반 41분 문전을 돌파하던 베르나르데스키가 앙헬 코레아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이어 키커로 나서 강력한 슈팅으로 승부를 마무리했다.

호날두는 이날 해트트릭으로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124호 골을 달성하며 이 부문 2위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106골)와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 또한 UEFA 챔피언스리그 통산 해트트릭을 8번째 기록하며 1위인 메시와 동률을 이뤘다.

이런 가운데 해외 매체들의 이번 경기 평점에서도 호날두는 만점에 가까운 평가를 받았다.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전문 영국 ‘후스코어드’는 호날두에게 양 팀 최고 평점인 9.8점을 줬다. 1도움을 올린 칸셀루가 8.6점, 베르나르데스키가 8.3점으로 뒤를 이었다.

스페인 언론 ‘마르카’는 호날두에게 만점을 부여했다. 마르카 평점은 별 3개가 만점인 가운데, 유벤투스에선 평점 만점을 받은 선수만 5명이나 됐다. 호날두를 비롯해 페데리코 베르나르데스키, 미랄렘 퍄니치, 레오나르도 스피나촐라, 지오르지오 키엘리니가 만점을 받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M8c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