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대구 안드레 감독 “원동력? 경험 있는 에드가가 도와줬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격파한 원동력이 에드가로부터 나왔다고 언급했다.

대구FC는 12일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F조 2차전에서 광저우 에버그란데를 3-1로 꺾으며 ACL 2연승을 기록했다. 사상 첫 출전인 대구는 ‘스타군단’을 보유한 광저우를 상대로 우세한 경기력을 펼치며 승리를 따냈다.

이날 대구는 세징야-에드가-김대원을 중심으로 짜임새 있는 공격을 보여줬다. 대구의 기세에 눌린 광저우는 그들이 자랑하는 파울리뉴, 탈리스카 등이 이렇다 할 활약을 펼치지 못하면서 패배, 쓸쓸히 중국으로 돌아가게 됐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안드레 감독은 “초반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그래서 동계훈련에서 철저하게 준비했고 그 때 준비한 것들을 선수들이 잘 인지하고 경기에 적용시켰다고 생각한다. 오늘 승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좋은 흐름을 잘 유지하는 것이다”라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광저우는 파울리뉴, 탈리스카의 비중이 매우 높은 팀이다. 그래서 대구 입장에서도 매우 껄끄러운 상대였다. 하지만 안드레 감독은 “광저우를 분석했을 때 위험인물이 탈리스카와 파울리뉴였다. 그래서 좀 더 선수들에게 수비하는데 있어서 철저하게 막으라고 말한 부분이 오늘 경기에서 잘 먹혀들어갔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담담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구는 이번 대회가 ACL 첫 출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CL 2회 우승을 차지한 광저우를 3-1로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완승을 거둘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안드레 감독은 “ACL은 경험이 많아야 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흐름이 굉장이 좋았고 유일하게 ACL을 경험했던 에드가가 많은 도움을 줬다. 선수들에게 경기 운영을 가져올 수 있도록 조언을 해주면서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전반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광저우에 압도당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던 대구다. 하지만 이내 집중력을 되찾고 분위기를 가져오면서 광저우를 밀어붙였다. 안드레 감독은 “선수들에게 광저우는 분명 막강한 팀이지만 리그와 같은 경기력과 자신감을 보여준다면 좋을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해줬는데 잘 먹혀 들어간 것 같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q90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