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측, “귀국하는대로 입장을 밝히겠다”

정준영
ⓒ C9엔터테인먼트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정준영이 미국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한다.

12일 복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현재 미국 LA에서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 중이었지만 귀국을 결정했다. 정준영은 당초 LA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할 예정이었지만 제작진이 보도를 접한 이후 현지에서 회의를 열고 정준영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한 관계자는 12일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원래 계획대로라면 정준영은 에릭, 존박, 허경환, 이연복 등 출연진과 함께 이날 샌프란시스코로 이동할 예정이었지만 제작진이 회의 끝에 정준영을 제외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SBS ‘뉴스8’은 11일 정준영이 단체 채팅 메신저를 통해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물을 유포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SBS는 “최근 대화 내용을 복원한 채팅방의 파일을 입수했고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들과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불법 촬영한 영상을 여러 차례 올렸던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SBS는 “대화 내용이 조작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피해를 막기 위해 고민 끝에 연예인의 실명을 밝히기로 했다”며 해당 연예인을 정준영이라고 지목했다. 입수한 내용은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의 분량으로, 피해 여성만 10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의 소속사 측은 “현재 정준영이 연락을 해왔지만, 귀국 보도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면서 “정준영이 귀국하는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정준영은 매니저 동행 없이 미국 촬영을 하던 상황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정준영이 홀로 귀국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미니앨범 ‘Rock Trip’을 통해 데뷔한 정준영은 이후 뛰어난 가창력과 예능감으로 큰 사랑을 받아왔지만 이번 사건으로 큰 위기를 맞게 되었다. 정준영이 출연한 대표작으로는 ‘정준영의 심심타파’, ‘1박 2일’, ‘집밥 백선생 시즌 2’ 등이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D47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