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와 맞대결, 광저우 헝다의 주요 자원은?


ⓒ 광저우 헝다 타오바오 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대구FC와 광저우 헝다의 맞대결을 앞두고 축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구FC는 12일 오후 7시 반 대구광역시에 위치한 포레스트 아레나에서 중국 슈퍼리그의 스타군단 광저우 헝다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멜버른 빅토리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3-1 완승을 거둔 대구는 광저우를 홈에서 잡고 ACL 2연승을 이어나간다는 각오다. 11일 사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구의 안드레 감독도 광저우 전에 대해 “자신이 있다”는 생각을 밝혔다.

안드레 감독은 “칸나바로 감독이 세징야와 에드가를 경계한다고 말했지만 우리에겐 이 선수들만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하나의 팀이다. 세징야와 에드가가 활약할 수 있도록 국내 선수들이 뒤에서 한 팀으로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드레 감독은 “주중, 주말 경기를 계속 치르다 보니 체력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실 수 있겠지만 지금은 시즌 초반이기에 문제가 없다”며 “지금 당장 초점을 두고 있는 부분은 훈련보다 회복이다”라고 언급했다.

광저우의 파비오 칸나바로 감독도 대구에 대해 “만만치 않은 상대”라는 생각을 전했다. 칸나바로 감독은 “대구의 올 시즌 경기와 지난 시즌 말 경기를 분석해본 결과 대구는 그라운드 위에서 정말 열심히 뛰는 팀이다”라며 “대구의 팀 스타일은 매우 특색 있다. 그래서 우리도 이에 대해 만반의 준비를 했고 팬들에게 멋진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레스트 아레나를 방문하는 광저우 헝다가 화제가 되며 광저우의 주요 자원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 수비진에서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경남FC에서 이적한 박지수가 눈에 띈다. 박지수는 지난 산프레체 히로시마와의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의 2-0 완승에 기여했다. 칸나바로 감독은 대구와의 2차전에서도 박지수를 선발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대표팀 수비수 장린펑도 있다. 한때 중국 팬들에게 ‘중국의 라모스’라고 불리기도 했던 장린펑은 대구 전에서 박지수와 함께 수비 라인을 구성할 가능성이 높다. 장린펑은 지난 2015년에는 레알 마드리드 이적설에 휩싸이기도 했었다.

미드필더진에는 브라질 국가대표 파울리뉴가 있다. 과거 토트넘, FC바르셀로나 등 유럽 최정상급 팀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는 파울리뉴는 2018년 7월, 광저우로 컴백했다. 뛰어난 피지컬과 기동력, 정확한 패스와 경기 운영 능력이 강점이다. 파울리뉴는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브라질 대표팀의 일원으로 활약했었다.

파울리뉴의 짝은 중국 대표팀의 정신적 지주 정즈가 맡는다. 1980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로 40세가 된 정즈는 여전히 광저우의 핵심으로 활약하고 있다. 과거 전성기 시절에 비해 기동력은 떨어졌지만 수준급의 패스와 경기 운영 능력은 여전하다는 평가다.

공격진에는 중국 대표팀 공격수 가오린이 있다. 2010시즌부터 광저우에서 활약하고 있는 가오린은 중국 A 대표팀으로도 109경기를 출전한 베테랑이다. 스트라이커와 윙모두에서 활약이 가능하며 좋은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대구 수비수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브라질 국적의 안데르손 탈리스카가 있다. 과거 벤피카와 베식타스 등 유럽 명문 클럽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는 탈리스카는 2018시즌 광저우 에버그란데로 둥지를 옮겼다. 191cm, 80kg라는 탄탄한 신체조건의 탈리스카는 정교한 왼발 킥 능력을 자랑한다. 지난해 7월 광저우 데뷔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팀에 안착한 탈리스카는 대구와 경기에서도 날카로운 왼발로 광저우의 공격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opE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