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 임효준 4관왕 첫 종합우승 쾌거

ⓒ대한체육회 제공



[스포츠니어스ㅣ안소윤 인턴기자] 쇼트트랙 남자 국가대표 임효준이 세계선수권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임효준은 10일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 3000m 슈퍼파이널에서 1위로 통과했다.

임효준은 9일 1500m, 10일 1000m에 이어 슈퍼파이널까지 우승을 차지하면서 개인종합 우승을 거머쥐었다. 한국 남자 개인 종합 우승 타이틀을 따낸 것은 2017년 대회 서이라 이후 2년 만이다. 임효준은 시니어 데뷔 후, 첫 개인종합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임효준은 자동으로 2019-2020시즌 국가대표에도 선발됐다. 2019 세계선수권대회 종합순위 3위 이내에 드는 상위 1명은 국가대표로 자동 선발되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의 대표팀 선발 규정으로 인해 내년 시즌에도 임효준은 태극마크를 달고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임효준의 3,000m 슈퍼파이널 우승으로 남자대표팀은 ‘전 종목 싹쓸이’라는 기염을 토했다. 임효준이 4종목을 싹쓸이한 데 이어, 황대헌이 500m 우승으로 힘을 보탰다. 황대헌은 총점 55점으로 종합 2위에 올랐으며, 이준서는 21점으로 7위에 자리했다.

한편 여자부는 최민정이 총점 76점으로 2위에 올랐다. 여자 3,000m 슈퍼파이널에서 5분 26초 98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은 수잔 슐팅(81점·네덜란드)에 0.1초 뒤처지며 2위를 차지해 종합 우승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최민정도 임효준에 이어 다음 시즌 태극마크를 확보했다.

95thdb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gG3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