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포항 최순호 “상주, 지난 시즌과 비교해 완전히 다른 팀 됐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포항=곽힘찬 기자] 포항 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이 상주 상무의 경기력을 높게 평가했다.

최순호 감독이 이끄는 포항 스틸러스는 10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하나 원큐 2019 K리그1 2라운드에서 상주 상무에 1-2로 패배했다. 포항은 지난 1라운드 FC서울에 0-2로 패배한데 이어 상주에 덜미를 잡히면서 리그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경기를 마친 최순호 감독은 “오늘 상주전에서 지난 첫 번째 경기에서 나왔던 문제를 반영해서 여러 가지 공격 방법 및 수비 문제 등을 준비했지만 우리가 부족했다. 상주가 워낙 잘했다는 표현을 하고 싶다. 우리가 대비를 했음에도 패배한 것은 상주가 워낙 잘했다고 평가를 하고 싶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최순호 감독은 상주를 두고 “정말 좋은 팀이 됐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 지난 시즌과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었다. 상대팀에 대한 평가를 좋게 할 수밖에 없는 것이 상주가 워낙 잘하다보니까 우리가 수비와 공격을 풀어나가기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상주는 지난 시즌 가까스로 K리그2 강등을 면했지만 올 시즌 리그 2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날 포항은 조직력 면에서 많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비가 온 탓도 있지만 선수들은 빌드업 과정에서 패스 미스를 연발하는 등 급한 모습을 드러냈다. 최순호 감독은 “우리는 좀 더 보완해야 한다. 부분적인 문제점들을 찾아내고 준비를 더 하겠다”고 밝혔다.

오늘 상주전에서 포항 스틸야드엔 13,000명이 넘는 관중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하지만 포항이 상주에 1-2로 역전패하면서 많은 팬들이 아쉬움을 드러냈다. 최순호 감독은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응원을 와주셨다. 앞으로도 우리 팀은 팬 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면서 보완해야 할 포인트를 찾아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몇 경기만 더 치르면 분명히 좋은 경기를 치를 수 있을 것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n2A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