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 현장] FC서울 최용수 감독, “윤종규만큼 해라”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성남=전영민 인턴기자]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성남FC와의 경기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10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성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최용수 감독은 이 자리에서 성남FC에 대해 “우리가 누구를 얕잡아볼 처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K리그2에서 K리그1으로 승격하면 템포나 기타 부분에서 적응할 시간이 필요하다. 그런데 성남은 지난 경남FC와 개막전에서 패배하긴 했지만 내용적으론 밀리진 않았다. 남기일 감독은 뛰어난 지략가다. 우리가 누구를 얕잡아볼 처지가 아니다. 그것보다는 우리가 하고자 하는 축구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FC서울은 지난 포항 스틸러스와의 개막전에서 2-0 완승을 거두며 힘찬 출발을 했다. 모두의 예상을 깨고 서울이 경기 결과는 물론 내용까지도 포항을 압도했던 한 판이었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스타트가 좋았다가 무너지는 팀들이 한둘이 아니다. 일희일비하지 않겠다. 우리의 경기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는 페시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용수 감독은 “페시치는 부상에서 갓 회복했다. 훈련 일수가 부족하고 컨디션도 아직은 별로다. 하지만 훈련보다는 실전에서 K리그 공기를 맡을 수 있게 해주려 한다. 3번째(교체카드)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포항과 개막전에 이어 2연속 선발 출장하는 골키퍼 유상훈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최용수 감독은 “주전은 없다. 유상훈과 양한빈은 경쟁 체제다. 유상훈의 경기력이 좋지 않으면 양한빈이 선발로 나설 것이다. 유상훈이 정신줄을 놓는다면 바로 벤치에 앉을 것이다”라고 엄포를 놨다.

최용수 감독은 FC서울 선수들이 더 많은 활동량을 보여줘야 한다고도 밝혔다. 최용수 감독은 “지난번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경기를 보니 에릭센이 80분 정도에 교체 아웃되는데 12km를 넘게 뛰었더라. 그런데 지난 포항과 경기에서 우리 선수 중 11km를 뛰었던 선수는 윤종규 한 명뿐이었다. 이런 선수가 더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8EE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