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 현장] ‘고요한 결승골’ FC서울, 성남FC에 1-0 승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성남=전영민 인턴기자] FC서울이 성남FC를 꺾고 개막 후 2연승을 달렸다.

FC서울은 10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성남FC와 경기에서 전반 45분 터진 고요한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홈팀 성남FC는 3-4-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골문은 김동준이 지켰고 쓰리백에는 안영규-연제운-최준기가 나섰다. 미드필더진에는 서보민-김정현-김동현-최오백이 출전했고 최전방 쓰리톱은 에델-공민현-김민혁이 맡았다.

원정팀 FC서울은 3-5-2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골문은 유상훈이 지켰고 쓰리백에는 황현수-김원균-이웅희가 나섰다. 미드필더진에는 고광민-알리바예프-정현철-고요한-윤종규가 출전했고 최전방 투톱은 박주영과 박동진이 맡았다.

전반전 양팀은 신중한 탐색전을 이어갔다. 쓰리백 포메이션을 가동한 두 팀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서기보다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하는 방법을 택했다. 중원에서 치열한 볼 다툼이 있을 뿐, 이렇다 할 슈팅 장면은 없었다. 이렇게 무득점으로 전반이 종료되는 듯 하던 추가시간 FC서울의 선제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FC서울 주장 고요한이었다.

전반 45분 알리바예프의 패스를 받은 박동진은 지체 없이 공을 고요한에게 연결했다. 이후 패스를 받은 고요한이 성남 골키퍼 김동준을 제친 후 깔끔한 마무리를 지으며 서울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한 골 차 뒤진 채로 후반전을 맞이한 성남은 후반 보다 공격적으로 나왔다. 후반 8분 에델의 돌파에 이은 공민현의 슈팅으로 분위기를 바꾼 성남은 후반 9분, 선발 출격했던 김동현 대신 조성준을 투입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FC서울의 최용수 감독 역시 후반 17분, 첫 골 장면에서 도움을 기록한 박동진 대신 조영욱을 투입하며 첫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성남은 후반 30분 최오백 대신 마티아스를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를 단행했다. FC서울 역시 후반 32분 박주영 대신 알렉산다르 페시치를 투입하며 맞불을 놨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서울에 합류한 페시치의 K리그 데뷔전이었다. 후반 36분 남기일 감독은 선발 출장한 최준기 대신 임채민을 교체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최용수 감독 역시 후반 45분 알리바예프 대신 하대성을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를 했다. 하지만 이후 추가적인 상황없이 경기는 1-0 FC서울의 승리로 마무리되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LQL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