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 현장]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 “홈에서 뒤로 물러나긴 싫었다”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인턴기자] 수원삼성 이임생 감독이 홈 데뷔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수원삼성은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 1 2019’ 2라운드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이로써 수원은 지난 울산과의 개막전에 이어 리그 2연패를 기록하게 됐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이임생 감독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 지금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는데 뒤로 숨지 않고 다시 준비해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도록 선수들과 최선을 다하겠다”고 경기 소감을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상대가 강한 것은 알고 있었다. 수비 숫자를 더 두고 역습 전술을 택했다면 실점을 적게 할 수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홈 경기인데 뒤에만 머무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았다. 오늘 경기 대패의 원인은 저에게 있다”며 패배의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신인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임생 감독은 이날 전세진, 유주안, 김태환, 김민호 등 20대 초반 선수들을 선발로 투입하는 파격적인 선택을 했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K리그1 경기에 출전하기 위해 일 년에 한 번의 기회를 얻을까 말까 하는 것이 현실이다. 어린 선수들이 처음 출전할 때는 앞이 안보이고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지만 분명 그런 경험을 통해서 선수들이 성장한다고 믿는다”며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는 이유를 밝혔다.

높게 끌어올리는 수비 라인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선수들과 저 역시 뒷공간 문제에 대해 인지하고 있지만 실전에 들어가서는 그 부분에 대해 조금 대처를 못하고 있다. 하지만 사실 이 부분도 뒤로 물러나는 타이밍을 미리 잡으면 해결될 수 있다고 본다. 개선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첫 실점 장면도 로페즈의 스피드와 개인 능력이 컸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선수들이 너무 일찍 실점을 하다 보니 심리적으로 급했던 것 같다. 선수들과 대화를 통해서 이런 부분을 고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임생 감독은 염기훈 활용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날 경기 염기훈은 본래 포지션이 아닌 중앙 미드필더로서 경기를 조율하는 역할을 맡았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염기훈은 경기 운영 능력이 우리 팀에서 가장 뛰어난 선수다. 염기훈이 현재 윙어로써 공수부담을 안고 90분 동안 활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염기훈을 중앙 미드필더로 활용하는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지금 우리 팀의 미드필더 자원들이 부상이다. 저는 오늘 미드필더 자리에서 염기훈 만이 제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 다른 선수들은 긴장해서 많은 것을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 현재로서 염기훈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위치는 중앙 미드필더 자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dNE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