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 현장] ‘문선민 데뷔골’ 전북현대, 수원삼성에 4-0 완승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인턴기자] 전북 현대 모터스가 올 시즌 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전북현대가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전북의 모라이스 감독은 2경기만에 K리그 첫 승을 신고했다.

홈팀 수원은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골문은 김다솔이 지켰고 포백은 좌측부터 홍철-김민호-고명석-김태환으로 구성됐다. 중앙 미드필더 자리에는 고승범이 출격했고 2선에는 좌측부터 임상협-전세진-유주안-염기훈이 나섰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데얀이 맡았다.

원정팀 전북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고 포백은 좌측부터 김진수-김민혁-홍정호-명준재로 구성됐다.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손준호와 최영준이 나섰고 2선은 좌측부터 로페즈-이승기-한교원이 출전했다. 최전방 스트라이커는 김신욱이 맡았다.

선제골은 이른 시간 터졌다. 주인공은 전북의 로페즈였다. 로페즈는 전반 1분 김신욱이 수원 우측면 수비수 김태환의 뒷공간으로 절묘하게 떨어뜨린 헤딩 패스를 침착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 지으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북의 두 번째 골은 전반 12분 터졌다. 선제골 장면에서 도움을 기록했던 김신욱이 이번에는 주인공으로 나섰다. 한교원이 수원 수비진들의 집중력이 흐트러진 틈을 타 김신욱에게 로빙 패스를 연결했고 공을 받은 김신욱이 깔끔한 발리 슈팅을 성공시키며 전북이 두 점차로 앞서 나갔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전반 21분 세 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김신욱의 헤딩 패스를 연결 받은 한교원이 오른쪽 측면을 질주했고 이후 반대편에서 쇄도하던 로페즈에게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다. 공을 받은 로페즈는 지체 없이 원터치 슈팅을 시도했고 이것이 골문을 통과하며 전북이 3-0으로 앞서나갔다.

세 번째 실점 후 이임생 감독은 K리그 데뷔전을 치른 김민호를 조기에 빼고 공격수 아담 다카트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다. 하지만 이후 별다른 상황 없이 전반전이 종료되었다.

전북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한교원 대신 문선민을 교체 투입했다. 이임생 감독 역시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유주안 대신 바그닝요를 교체 투입했다. 이어 이임생 감독은 후반 12분 임상협 대신 한의권을 투입했다. 반면 전북 현대는 후반 16분 이승기 대신 신형민을 투입하며 밸런스 유지에 중점을 뒀다.

그러나 곧이어 전북의 네 번째 골이 터졌다. 주인공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이적한 문선민이었다. 후반 21분 로페즈의 크로스를 받은 문선민은 지체 없이 오른발 발리 슈팅을 연결했고 이것이 골문을 통과하며 전북이 4-0으로 앞서나갔다. 기세를 잡은 전북은 후반 29분 손준호 대신 한승규를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후 경기는 추가적인 상황 없이 전북의 네 점차완승으로 마무리되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RCz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