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제주 조성환 감독 “세징야에게 알고도 당하지 않을 것”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제주 유나이티드 조성환 감독이 올 시즌의 대구FC를 높게 평가했다.

조성환 감독은 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 원큐 2019 K리그1 대구FC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대구를 감히 평가를 하자면 이번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대구의 새 홈구장 개장을 축하한다. 이것이 K리그 발전에 기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조성환 감독은 가장 먼저 대구를 향해 축하 인사를 건네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제주는 잔디 교체를 포함한 경기장 시설 보수 공사를 이유로 올 시즌 6라운드까지는 원정 경기만 치르게 된다. 인천 유나이티드 원정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던 제주는 이번 대구 원정에서 반드시 승리를 하겠다는 각오다. 조성환 감독은 “인천전을 이기지 못해 심리적 부담이 있겠지만 반드시 이겨야 된다는 생각으로 경기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조성환 감독은 대구의 세징야와 에드가를 경계하며 “우리 수비수들도 두 선수가 얼마나 위협적인지 말을 하지 않아도 알고 있다. 무엇보다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는 세징야다. 그의 움직임과 프리킥은 매우 위협적이다. 알면서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yhk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