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1 현장] 전북 모라이스 감독, “수원전 중요성? 선수들이 더 잘 알아”


전북현대 모라이스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명재영] 첫 라이벌전에도 전북의 수장은 여유로웠다.

9일 오후 4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수원삼성과 전북현대가 맞붙는다. 두 팀은 경기마다 불꽃 튀는 명승부로 리그 내에서 손꼽히는 흥행 카드로 꼽힌다. 때로는 그라운드에서 물리적 충돌까지 발생하는 라이벌전이지만 전북의 신임 사령탑 모라이스 감독은 차분했다.

여유는 선발 라인업에서부터 느껴졌다. 지난 두 경기의 선발진과 크게 다른 모습으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전 사전 인터뷰에서 “이용이 부상으로 나올 수 없고 최철순도 지난 두 경기를 소화했기 때문에 체력 안배를 생각해서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측면 수비진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이어 “시즌 초반부터 경기 일정이 연달아 있기는 하지만 조직력에 큰 문제가 없어 오늘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부임 후 처음으로 갖는 라이벌전에 대해서는 “수원의 첫 경기를 봤는데 승패를 떠나 상당히 좋은 팀이라고 느꼈다. 전북과 라이벌 관계인 점도 잘 알고 있다. 선수들이 오히려 이런 부분에 대해서 더 잘 알고 있기 때문에 크게 준비한 건 없다. 자신감을 가지라는 주문을 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모라이스 감독은 “예전을 돌아보면 수원과의 맞대결에서 선수들끼리 충돌이 많이 있었는데 규정을 지키면서 정정당당하게 부딪히는 건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hanno@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21z1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