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전북전 앞둔 수원 이임생 감독, “노빠꾸 축구는 내 운명”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수원=전영민 인턴기자]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이임생 감독이 홈 데뷔전을 치르는 각오를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전북전에 대해 자신이 있다” 생각을 밝혔다.

수원 삼성은 지난 울산 현대 호랑이와의 개막전에서 수비 라인을 높게 올리는 공격적인 전술을 선보였다. 경기 중 수원 수비수들이 울산 선수들의 속도에 대비해 뒤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자 이임생은 감독은 “뭐가 무섭다고 자꾸 뒤로 가”라고 선수들에게 소리쳤을 정도다.

‘노빠꾸 축구’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이임생 감독은 “이것이 내 운명”이라고 생각을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유럽축구를 보면 압박이 심하고 공수전환이 상당히 빠르다. 그런데 현재 K리그의 상황을 보면 전체적으로 상당히 위축된 상태다. 그렇기에 공격적으로 즐거운 축구를 보여는 동시에 감독으로서도 결과를 가져와야 하는 이 상황이 내 운명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발로 나서는 상대 공격수 김신욱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저희 스쿼드가 두텁지는 않다. 그렇기에 어린 선수들에게 믿음과 자신감을 주고 있다. 어린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고 싶다. 오늘은 김민호, 고명석, 김태환을 선발로 출전시켰다”며 “김신욱을 막는 방법, 다 준비해놨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날 경기 수원의 선발 명단에서는 지난 울산과의 개막전에서 선발로 나섰던 구대영과 송진규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하지만 이임생 감독은 “이들에게도 다시 기회가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임생 감독은 “처음 경기에 나서면 눈앞이 안보인다. 구대영이 지난 경기 실수를 했는데 오히려 이런 부분을 통해 성장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구대영과 송진규에게 어느 시점이 되면 기회를 다시 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기다리는 선수들이 많기에 그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수원의 주장 염기훈의 위치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울산과의 개막전에서 염기훈은 윙, 섀도 스트라이커, 중앙 미드필더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임생 감독은 “지난 경기 염기훈 선수의 위치 변화가 일부 있었다. 하지만 오늘 경기에서는 또 다른 역할이 나올 수도 있다. 상황에 따라 염기훈이 지난번보다 더 밑으로 내려갈 수도 있다. 난 염기훈을 90분 동안 활용하고 싶다. 염기훈은 우리의 주장이고 가장 경기 조율에 능한 선수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HX8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