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수원FC 상대하는 부산 코치진, 알고 보니 ‘삼위일체’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수원=홍인택 기자] 부산아이파크의 화려한 코치진, 그들은 어떤 모습으로 부산을 이끌고 있을까. 조덕제 감독의 말을 들어보니 ‘삼위일체’였다.

부산아이파크를 이끄는 조덕제 감독은 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2라운드 수원FC와의 경기를 앞두고 지난 경기의 아쉬움으로 입을 열었다. 조 감독은 “저번 경기에서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는데 결과가 안 좋았다. 지난 안양전에서는 제가 방심한 것도 있다. 선수들과 일주일 동안 수비에 문제가 있어서 보강 훈련을 많이 했다”라고 전했다.

부산아이파크는 이번 시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수원FC에서 승격을 경험했던 조덕제 감독과 전 전남드래곤즈 감독 노상래 코치, 전 인천유나이티드 감독 이기형 코치를 영입하며 화려한 코치진을 꾸렸다. 승격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했던 주력 선수들도 대부분 지켜내며 전력 유출도 막아냈다는 평가다.

다른 구단으로서는 부러우면서도 화려한 코치진이다. 세 감독이 선수들을 코칭하거나 코치진이 모여 회의하는 모습도 쉽게 그려지지 않는다. 조 감독은 부산아이파크에 모인 세 감독(?)의 이야기를 전했다.

조 감독은 “지도자를 하다 보면 감독도 하고 코치도 하게 된다. 크게 인식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수준이 있는 코치진이다. 코치들이 각 팀에서 행했던 코칭 방법 중 장점들만 선수들에게 대입한다. 갈수록 나아지고 있다”라며 코치진을 챙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회의 때는 저도 그렇고 공유하는 편이다. 수비는 이기형 선생님, 공격은 노상래 선생님, 나는 미드필드를 맡는다. 그래서 서로가 공유할 수 있고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골 결정력에 어려움을 보여줬던 부산은 이번 경기에서 이정협을 명단에 포함하지 않았다. 조 감독은 “이정협은 부상인데 무리해서 시켰다. 발목 수술하면서 근육이 좋지 않은 것 같다”라며 명단 제외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Yxa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