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현장] 대구FC 안드레 감독 “개장 경기 승리는 곧 역사다”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대구=곽힘찬 기자] 대구FC 안드레 감독이 홈 개막전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안드레 감독은 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벌어진 하나 원큐 2019 K리그1 대구FC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났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다른 것보다도 개막전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대구는 올 시즌 출발이 좋다.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졌던 전북 현대와의 원정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것에 이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이었던 멜버른 빅토리 원정에서 3-1 대승을 기록하며 지난 시즌 초와는 다른 행보를 보였다.

안드레 감독은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이루고 싶은 것에 대해 “개막전 첫 승리를 먼저 하고 싶다. 그 것이 곧 역사에 한 발 내딛는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는 결코 쉽지 않은 팀이지만 승리하도록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대구는 멜버른 원정에서 돌아온 이후 경기를 위한 훈련보다 회복에 초점을 맞췄다. 안드레 감독은 “오늘 그라운드에 컨디션이 좋은 상태로 나갈 수 있도록 회복 훈련에 중점을 뒀다. 그리고 영상과 비디오 미팅을 통해 전술적 부분을 보완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역시 대구의 공격을 이끌 듀오는 세징야와 에드가 조합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은 리그 1라운드 전북전과 ACL 1차전 멜버른전에서 함께 골을 합작하며 팀의 선전을 이끌었다. 안드레 감독은 “두 선수에 대한 기대는 올 시즌에도 크다. 그런데 이들이 활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던 것은 받쳐주는 선수들 역시 뛰어나기 때문이다. 그 선수들 모두 세징야-에드가 못지않게 빛을 발하는 선수들이다”고 전했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iAm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