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의 거취는? “조만간 얘기해봐야”

ⓒ KOVO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산=조성룡 기자]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서 말을 아꼈다.

8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안산 OK저축은행과 수원 한국전력의 경기에서 OK저축은행은 세트 스코어 3-0(25-18, 25-22, 25-16)으로 승리, 5위로 순위를 한 계단 끌어 올리는데 성공했다. 한국전력은 시즌 32패 째를 기록했다.

완패였다. 한국전력은 OK저축은행을 상대로 제대로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경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은 “오늘 몸 상태가 상당히 다 무거워서 움직임이 너무 좋지 않았다”면서 “서브 리시브 등이 안되면서 급해졌다. 몸에 힘이 너무 많이 들어간 경기였다”라고 경기 후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한국전력은 OK저축은행만 만나면 유독 힘든 경기를 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우리도 부담감이 있다. 하지만 선수들 개개인이 이겨내야만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라면서 “자꾸 지다보니 분위기가 누적되면서 몸에 힘이 들어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한국전력이 그나마 힘을 냈던 것은 2세트였다. 유일하게 20점을 넘긴 세트였다. 하지만 이 마저도 내주고 말았다. 김 감독은 “잘 나가다가 따라 잡혔다”면서 “3~4점 앞서다가 서브 리시브가 안되더라. 움직임이 둔하다보니 짧게 때리는 서브를 한두 개 내주더라. 이 서브 에이스를 내주니 긴장했다. 범실이 많이 나왔다. 그래서 세트를 내줬다”라고 말했다.

이번 경기로 한국전력은 시즌을 마무리했다. 일단은 김 감독은 쉬는 것이 중요해 보였다. 그는 “회복훈련 후 머리 좀 식혀야 할 것 같다”라고 미소를 지었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은 것 같았다. 그의 거취 또한 아직까지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김 감독은 “구단에 들어가서 얘기 해봐야 한다”면서도 “구단에서 다음 시즌도 맡긴다면 준비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외국인 선수 없이 선수들 고생 많이 했는데 미안한 마음이다”라면서 “본인들이 외국인 선수 없이 똘똘 뭉쳐서 단합했던 점에서 팀에 도움이 됐던 한 시즌이었던 것 같다. 앞으로 더 발전을 위해서 비시즌에 열심히 준비를 많이 하겠다. 다른 팀에 비해서 열악하지만 따라 잡기 위해서는 훈련 밖에 없다. 쉴 때는 쉬고 훈련할 때는 독하게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wisdragon@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oAt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