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조재성과 전병선의 라이트 전쟁, 김세진 감독의 생각은?

ⓒ OK저축은행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산=이정원 인턴기자] OK저축은행이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5위로 올라섰다.

안산 OK저축은행은 8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6라운드 수원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3-0(25-18, 25-22, 25-16)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홈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OK저축은행은 승점 49점(16승 19패)을 기록하며, 의정부 KB손해보험(6위 16승 19패 승점 46점)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섰다. 반면, 한국전력은 4승 32패(승점 19점)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OK저축은행은 지난 경기에 이어 이날 경기에도 어깨 부상으로 결장한 요스바니의 공백을 차지환(16점)과 송명근(21점)이 완벽하게 메웠다.

경기 후, OK저축은행 김세진 감독은 “들어간 선수들이 자기 몫을 해줬다. 오랜만에 경기 내용이 맘에 들었다”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데뷔 후 최다인 16득점을 올린 차지환에 대해서는 “리시브에서 실수를 하게 되면 스스로 떨어지는 부분이 있는데 오늘은 괜찮았다. 서브리시브나 수비 등 자기 역할 다 해줬다”며 차지환을 칭찬했다.

김세진 감독은 2세트 초반 한국전력에 맹공격에 밀린 부분에 대해서도 한마디 보탰다. 이에 “그냥 자신 있게 하라고 말한다. 교체 들어가려고 하는 선수에게는 말할 여유가 없다. 선수들을 믿을 뿐이다”며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이날 조재성은 2점에 그친 반면, 전병선은 7점을 올리며 팀내 라이트 경쟁에 불을 붙였다. 두 선수의 경쟁에 대해 김세진 감독은 어떻게 바라볼까. 김세진 감독은 “모르겠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은 상태다. 외국인 선수 포지션도 바뀔 수 있으니 처음부터 다시 시작 할 예정이다. 어떤 시스템으로 이런 건 없다”고 전했다.

이날 올 시즌 마지막 홈 경기를 승리로 마친 OK저축은행은 오는 11일 대한항공과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대한항공전 계획에 대해 “우리는 오늘 멤버 그대로 간다. 마지막 경기니 최선을 다할 거다. 상대가 어떻게 나오든 선수들이 오늘 같은 경기력을 펼쳐줬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바램을 전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HAs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