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히말라야’ 박무택 대원 시신수습 실화, 옥의 티는?

ⓒ 영화 히말라야 포스터

[스포츠니어스 | 홍성빈 인턴기자] 영화 ‘히말라야’가 8일 오후 3시부터 슈퍼액션에서 방영됐다.

지난 2015년 개봉한 이 영화는 히말라야 등반 중 생을 마감한 동료 고(故) 박무택 대원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한 엄홍길 대장의 도전을 그려냈다. 이석훈 감독이 연출을 맡은 ‘히말라야’는 배우 황정민과 정우가 출연했다.

엄홍길과 박무택은 대구 계명대 산악부에서 만나 2000년 칸첸중가, K2, 2001년 시샤팡마, 2002년 에베레스트까지 히말라야 4좌를 등반하며 고생을 함께 나눈 동료이자 형제와 다름없는 관계였다.

박무택은 지난 2004년 5월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등정 후 하산 도준 조난을 당해 목숨을 잃었다. 이듬해 엄홍길은 그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원정대를 꾸리고 히말라야 에베레스트 데스존에 도전했다. 당시 원정대는 출국 76만에 박무택 대원의 시신을 발견해 돌무덤으로 안치했다. 다만 또 다른 실종자인 백준호, 장민 대원의 시신은 발견하지 못하고 돌아왔다.

한편 ‘히말라야’의 옥의 티로 8천미터 고산지대에서 고글과 산소호흡기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등정한 모습이 지적됐다. 눈보라가 몰아치는데 얼굴을 가리지 않고 얼음조각 섞인 바람을 맞기도 하는데 영화에선 배우들 얼굴을 보여줘야하므로 이렇게 노출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는 설맹의 우려로 고글을 반드시 필요로 하며, 얼굴을 최대한 가려 맨살 노출을 피해야 한다. 그리고 고산지대에선 산소가 희박하므로 타고난 베테랑이 아닌 이상 호흡기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산소부족과 고산병에 시달리기 쉽다.

그리고 크레바스를 사다리로 넘어가는 장면에서도 신참인 박무택을 먼저 건너가게 해 결국 추락하고 마는데 보통 경험 많고 유능한 대원을 선두로 내보내지 신참을 먼저 건너가게 하지 않는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guUcp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