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엉뚱함과 무례함 사이의 4차원 매력에 ‘뜨거운 감자’


ⓒ MBC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6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이주연을 비롯해 송재림, 곽동연, 안우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자신들의 입담을 과시했다. 특히 이주연은 엉뚱한 매력을 발산하면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4차원 매력’이 있다고 하는 반면 행동이 과하다는 지적과 함께 “상대방에게 무례하다”라는 이야기 또한 등장하고 있다.

이날 이주연과 함께 출연한 송재림은 ‘라디오스타’에서 데뷔 초반의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자신이 당시 과묵한 연기를 많이 했던 것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하지만 이주연은 옆자리에 앉아 있으면서도 집중하지 않았다. 오히려 함께 게스트로 참석한 곽동연과 다른 잡담을 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그러자 MC들은 이주연에게 “무슨 이야기를 했는가”라고 묻자 그는 간단하게 “건조하다”라고 답했다. 송재림은 그 때까지도 눈치를 채지 못하고 있었다. 오히려 이주연에게 “물 드시라”고 물을 건넸다. 이주연이 말한 “건조하다”라는 뜻에 대해 송재림이 고민하자 이주연은 “오빠 얘기 지루하다”라고 직설적으로 말했다.

또한 이주연은 방송 초반에 “토크쇼는 처음이다. 겁이 난다”면서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달라. 저한테 말 많이 걸지 마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구라가 “토크쇼에서 말을 걸지 말라는 게 뭐냐. 이상한 사람”이라고 불만을 표했고 김국진 또한 “한두 마디 했는데도 되게 이상하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재미도 있었다. 소속사 워크숍에서 ‘핵인싸’로 거듭났다는 이주연은 근황에 대해 “원래는 술을 한방울도 못마셨는데 작년부터 술의 맛을 알게 됐다. 1년간 술을 매일 마셨다. 주로 집에서 혼술을 즐기는데, 그러다보니 밖에서 사람들과 함께 마시면 난리가 난다”고 털어놨다.

여기에 덧붙여서 이주연은 “와인에 대해 잘 모르지만 좋아해서 매일 한 병씩 먹었다”면서 “편의점에서 매일 한 병씩 사 가서 점원이 이상한 사람이라 생각했을 것”이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주연을 두고 반응은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다. 이주연에게 매력을 느꼈다는 시청자도 있는 반면 불편했다는 시청자들 또한 있다. 이로 인해 이주연은 방송 이후에도 계속해서 많은 관심을 받으며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2dA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