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전 판정 분노, 네이마르의 우상은 前FC 서울 선수?


ⓒ 네이마르 SNS 계정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파리 생제르맹(PSG)의 에이스 네이마르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 심판 판정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7일 오전 5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1-3으로 패했다. 1, 2차전 종합 스코어로는 3-3 동률의 점수였지만 PSG는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거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네이마르가 분노를 표출한 장면은 후반 추가시간 발생했다. 맨유 디오고 달로트의 슈팅이 PSG 수비수 프레스넬 킴펨베의 손을 강타했고 주심이 비디오 판독 후 킴펨베의 핸드볼 반칙을 선언하며 맨유에 페널티킥을 부여했다. 이후 키커로 나선 마커스 래시포드가 골을 성공시키면서 맨유가 8강 진출에 성공하게 되었다.

경기 후 네이마르는 분노에 휩싸인 모습이었다. 네이마르는 경기 종료 후 본인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유럽축구연맹은 오늘 경기에서 축구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는 4명을 심판으로 세워났다. 수치스럽다”고 유럽축구연맹을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주심은 비디오로 다시 한번 장면을 돌려보고도 제대로 된 판정을 내리지 못했다. 핸드볼 반칙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현지 언론에서는 심판진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을 퍼부은 네이마르가 추후 징계를 받을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은 심판 판정에 대한 선수나 감독의 언급에 대해서 엄격한 징계를 내리고 있다.

한편 맨유전 심판진에 대한 거센 비난을 한 네이마르가 화제가 되며 과거 그의 우상이 FC서울 선수였다는 사실 역시 재조명되고 있다. 네이마르는 지난 2013년 친선경기차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과거 자신의 산토스FC 시절 선배였던 FC서울 소속의 마우리시오 몰리나를 만난 바 있다.

만남 직후 네이마르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몰리나는 항상 기억될 수밖에 없는 선수다. 몰리나와 교체돼서 투입된 경기가 바로 내 프로 데뷔전이었기 때문이다. 다시 만나서 반가웠다. 항상 응원하겠다. 꼭 성공하자!”라는 글과 함께 몰리나와의 인증샷을 남긴 바 있다. 산토스 시절 네이마르는 몰리나의 정확한 프리킥에 감명받아 그를 우상으로 여긴 것으로 알려졌다.

콜롬비아 국적의 몰리나는 2009년 성남 일화 천마 입단을 시작으로 K리그 무대에서 활약했다. 이후 2011년 FC서울로 이적한 몰리나는 2015시즌까지 서울에서 활약한 후 고향팀 인디펜디엔테 메데인으로 이적해 2017년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ycX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