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출연 이주연, “소주는 안 취해”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이주연이 화제다.

이주연은 6일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송재림, 곽동연, 안우연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주연은 엉뚱한 4차원 매력으로 방송 직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주연의 엉뚱함은 방송 초반부터 시작됐다.

이주연은 자기소개가 끝난 후 대뜸 “토크쇼가 처음이라 겁이 많이 난다. 나에게 이상한 질문을 많이 하지 말아 달라. 나한테 말을 많이 걸지 많아 달라”고 MC들에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MC 윤종신은 “토크쇼에서 말 걸지 말라는 것은 뭐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엉뚱한 행동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송재림이 자신의 데뷔 초반 이야기를 하는 도중 이주연은 대뜸 곽동연과 잡담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MC들이 “무슨 이야기를 했는가”라고 묻자 이주연은 “건조하다”라고 답했다. 이에 “건조하다”는 뜻이 무엇이냐 묻자 이주연은 “오빠 얘기 지루하다”고 직설적으로 말했다.

이날 이주연은 자신이 주당임을 밝히기도 했다. 이주연은 “원래 술을 한 방울도 못 마셨다. 그런데 작년부터 마시기 시작했다. 그래서 지난 1년 동안 거의 매일 술을 마셨다”고 말했다. 이어 “맥주와 와인을 주로 먹는다. 하지만 집 밖에서는 잘 안 마시고 집에서 주로 혼술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주연은 “와인 한 병을 따면 한 병을 다 마신다. 하지만 사실 와인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른다. 주로 편의점 와인을 선호한다”고 밝혔다. 편의점 와인에 관한 질문이 이어지자 이주연은 대뜸 “편의점 아저씨가 이상하게 생각할 것 같다. 와인 하나씩 하나씩을 매일 매일 사가기 때문”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이 “소주엔 취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밝혔다. 이주연은 “저렴하게 소주를 드시면 어떻냐”는 곽동연의 질문에 “소주를 먹으면 취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너 워크숍에서 그날 소주 먹고 많이 취했어”라고 폭로하며 다시 한번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 싱글 1집 ‘New school Girl’로 데뷔한 이주연은 애프터스쿨 활동 종료 이후 배우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주요 출연 작품으로는 영화 ‘미안해 사랑해 고마워’, ‘더 킹’, ‘특별시민’ 등과 드라마 ‘전우치’, ‘몬스타’, ‘응답하라 1994’ 등이 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1fX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