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박원순 시장의 노래 부탁에 보인 반응은 무엇?

ⓒ KOZ엔터테인먼트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래퍼 지코가 지난 4일 열린 서울시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박원순 서울시장을 만났다.

지코는 이날 오후 시청 6층 시장실에서 열린 위촉식에서 위촉패를 받고 서울시 홍보 활동을 시작했다. 서울시 홍보대사는 서울의 최우선 가치인 ‘시민소통’ 가교 역할을 위해 활동하는 역할을 한다. 방송, 건축, 문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되며 이번에 신규 위촉된 홍보대사는 총 38명이다.

이날 위촉식에서 눈길을 끈 건 박원순 시장이 지코에게 위촉패를 수여한 뒤 건넨 깜짝 요청이다. 박 시장은 “기념 공연을 한번 해달라”고 했다. 한참 대답을 못하던 지코는 박원순 시장의 계속된 부탁에 “MR(반주)이 준비되지 않아서…”라고 웃으며 다음을 기약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함께 수행했었다. 박원순 시장은 당시를 회상하며 “제가 관중석에서 보니 평양 시민들이 (지코의 랩을) 어떻게 따라 해야 할지 몰려 했다”며 “앞으로 서울과 평양이 함께 협력하고 발전하는 과정에 지코씨가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지코는 홍보대사 위촉 제안을 받아들인 이유에 대해 “서울시에 사는 시민으로서 서울시 홍보대사가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 서울시의 다양한 사업과 정책들을 시민들에게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문화, 청년 멘토링 분야에 관심이 많다. 그동안의 경험을 함께 나누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 주어진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서울시 홍보대사로 임명된 지코는 서울시의 최우선 가치인 ‘시민소통’의 가교 역할을 최우선으로 활동할 전망이다.

지코는 2011년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리더로 데뷔했다. 이후 솔로, 피처링, 프로듀싱 활동으로 음악 작업의 폭을 넓혀왔다. 최근에는 본인이 직접 KOZ엔터테인먼트를 설립, CEO로서 본격 홀로서기에 나서며 가수 이외에 제작 프로듀서로도 활동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지코는 올 상반기 새 앨범 발매를 앞두고 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16L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