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둥루넝 만나는 경남FC 김종부 감독, “펠라이니는 빌드업에 능해”

ⓒ 경남FC



[스포츠니어스|전영민 인턴기자] 경남FC 김종부 감독이 산둥루넝전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김종부 감독은 4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산둥루넝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산둥루넝전은 해볼 만한 경기”라는 생각을 밝혔다. 김종부 감독은 “도민구단으로서 자력으로 ACL 진출에 성공하게 되어 기쁘다.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산둥 루넝의 에이스 마루앙 펠라이니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김종부 감독은 “산둥 루넝이 상당히 좋은 선수를 영입했다. 하지만 우리도 조던 머치라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출신의 선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펠라이니와 머치의 실력은 비슷하다. 펠라이니는 빌드업에 능하고 2선 사이드 위치에서 공격 가담을 한다. 반면 조던 머치는 빌드업은 물론 뛰어난 수비력까지 갖춘 선수다. 두 선수 모두 좋은 경기를 선보일 것”이라는 예측을 밝혔다.

산둥 루넝의 플레이 스타일에 대해서도 분석을 끝냈다고 말했다. 김종부 감독은 “산둥의 경기 영상을 보니 그라지아노 펠레 같이 높이 있는 선수들을 활용했다. 여기에 펠라이니가 가세하면서 빌드업도 갖추게 됐다”라며 “우리도 이번에 높이 있는 수비수들을 대거 영입했다. 송주훈 같은 선수들을 앞세워 높이로 맞설 것”이라고 전했다.

산둥루넝과 하노이T&T 간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지켜본 소감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김종부 감독은 “예상대로 펠라이니가 가세하면서 빌드업이 정갈해졌다. 하지만 그 부분이 후반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면서 “체력적인 면에서도 우리보다 열세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종부 감독은 “영상으로 봐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 경남은 K리그에서 주니오나 제리치 같은 선수들도 많이 승부해봤다. 대적할만한 경기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두 팀의 운명을 결정지을 경남FC와 산둥루넝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는 5일 19시 반 창원축구센터에서 벌어진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qaC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