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포항 최순호, 개막전 패배에도 “우리 색 잃지 말자”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포항스틸러스 최순호 감독이 포항의 색을 유지하자고 강조했다.

최순호 감독이 이끄는 포항스틸러스는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라운드 개막전 FC서울과의 경기에서 세트피스 집중력을 잃으며 서울에 0-2로 패배했다.

경기를 마친 최순호 감독은 “많은 기대를 하면서 설레는 마음으로 첫 경기를 마쳤다. 예상했던 대로 상대 팀에 대해서 두 가지를 생각했다. 전방 압박에 대한 것, 그 이후 경기 양상에 따라 상대가 수비에 중심을 둘 것을 예상했다”라며 “상대에게 밀렸다는 표현일 수 있다. 우리가 공격에서 빠르고 세밀하지 못했다. 수비는 빡빡하지 못했다. 경기 결과는 전반전에 나왔다고 본다”라며 경기를 총평했다.

최 감독은 이번 경기를 준비하면서 선제 득점을 강조했다. 반대로 실점하면 상대가 원하는 대로 경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순호 감독은 “예상이 그대로 나타난 것”이라며 “후반전에서는 실점 신경 쓰지 말고 득점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라고 했다. 또 한 가지는 어떤 결과를 가져오던 첫 경기를 시작하는 단계니까 좋은 시즌을 치르려면 우리 색을 잃지 말고 그대로 유지하자고 했다”라며 “상대가 득점해서 수비 지향적인 플레이를 한 것도 있지만 우리도 나름대로 만들려고 노력했다. 그러나 득점에는 실패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포항은 슈팅 수에서 서울에 크게 밀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포항이 기록한 슈팅은 두 개가 전부였다. 이 점에 대해 “제가 추구하는 축구가 있다. 한 경기를 보고 평가할 수는 없다. 전체적으로 리그를 운영하면서 나올 수 있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더 나은 경기를 위한 준비이기 때문에 크게 개의치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공격 보완점에 대해서는 “우리가 어떤 것을 추구하는가에 대해서 구체적인 내용은 영업비밀이다. 우리 플레이를 지속적으로 하면서 상대 압박을 푸는 게 숙제다. 그래야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 다만 어느 정도 볼을 소유하고 빠른 스피드로 경기를 하는 거에 대해서는 상대에 따라서 달라져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상우와 채프만의 공백에 대해서는 “선수들은 모두 장단점이 있다. 전체적으로 팀을 만드는 과정. 전체적으로 서울이 생각보다 훨씬 더 압박이 강했고 효과적으로 경기에 대응했다. 우리 선수들은 우리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지만 잘 먹히지 않았다. 두 선수가 잘해줬고 늦게 합류한 김용환이나 심상민도 빠른 속도로 팀에 녹아들고 있다. 경기를 치를수록 잘할 것이다. 유준수도 이름 그대로 준수하게 해주고 있다. 큰 걱정은 하지 않는다”라며 우려를 일축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q8i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