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서울E 김현수 감독 “두아르테와 알렉스로 결정 짓겠다”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 잠실=홍성빈 인턴기자] 데뷔 경기를 갖는 서울이랜드 김현수 감독이 외국인 공격수들을 통한 기대를 드러냈다.

3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라운드에서 서울이랜드와 광주FC가 맞붙었다. 경기 전 취재진들과의 인터뷰에서 김현수 감독은 “준비하던 대로 준비했다”면서 “그라운드 컨디션이 좋지 않으나 ‘프로면 헤쳐나가야 한다’고 선수들에게 충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선발 명단에 친정팀 광주FC를 상대하는 두아르테가 포진됐다. 경기에 임하는 두아르테를 보고 김현수 감독은 “인상이 강하더라. 본인이 더 이겨야 한다는 각오가 있더라. 잘할 거라 믿는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지난 시즌 FC안양 소속으로 K리그2 득점 2위를 차지한 알렉스가 교체명단에 있었다. 알렉스에 대해 “전반에 투입할 수 있었다. 그러나 훈련량이 부족해 90분까지 소화하긴 힘들다고 봤다”며 “상황을 봐서 후반전에 들어갈지, (반전을 줄)상황을 보겠다”고 밝혔다.

이날 선발은 골키퍼에 김영광, 수비라인에 박성우, 이병욱, 변준범, 권기표가 나섰고, 미드필드 라인에 이현성, 마스다, 허범산 그리고 원기종, 김경준, 두아르테가 쓰리톱을 이뤘다. 4-3-3 포메이션이었다.

김현수 감독은 “홈 경기인 만큼 공격 숫자가 많아야 한다. 그래야 우리 축구를 할 수 있다”며 “공격적인 부분을 훈련에서 강조했다. 한 골을 먹고 두 골을 넣기 힘들기 때문에 먼저 한 골 넣고 주도를 할 수 있으면 주도를 하자’고 주문했다”고 밝히며 공격축구를 예고했다.

venantius19@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Sdc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