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서울 최용수가 밝힌 ‘박동진 톱’ 배치 이유

ⓒ 스포츠니어스



[스포츠니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홍인택 기자] FC서울의 선수단 명단은 다소 무게감이 떨어져 보였다. 특히 측면 수비수였던 박동진이 공격수로 출전하는 모습이 드러나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용수 감독이 박동진을 톱으로 올린 이유를 전했다.

FC서울을 이끄는 최용수 감독은 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라운드에서 포항스틸러스전을 앞두고 떨리는 듯한 모습이었다. 최 감독은 “첫 경기부터 큰 기대는 할 수 없다. 오늘은 훈련한 모습의 50~60%만 보여줬으면 한다”라며 “부잣집 도련님이었는데 소년 가장이 됐다”라고 입을 열었다.

최용수 감독은 시즌 전부터 선수 구상에 어려움을 겪었다. 취재진이 선수단 무게감에 의문을 전지자 최 감독은 “우리 팀을 너무 부정적으로 보시는 것 아닌가. 이 친구들이 사실상 베스트다”라면서도 “작년에는 준비 부족으로 시험을 망쳤다. 서울 감독이라면 구단에 요구할 수 있어야 한다. 팀에 애정이 있어서다. 조금 과할 수는 있지만 다른 팀 감독도 마찬가지다. 문제없는 게 정말 문제 아닌가”라며 소신있게 발언했다.

선수 구성의 어려움은 선발 명단으로 드러났다. 다소 의문이 생기는 이름도 있었다. 서울의 선발 명단에는 측면 수비수 박동진이 공격수에 배치된 모습이었다. 최 감독은 “사실 ‘수비수’ 박동진은 올 시즌 내 구상에 없었다. 감정을 잘 통제하지 못하고 ‘욱’하는 성격이 있더라. 카드 관리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는 선수였다”라고 밝히면서도 “이 선수를 지켜보니까 특징이 있더라. 저돌적이고 속도가 있어 전민광 같은 친구들을 괴롭힐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사실 박동진에게 골을 기대하지는 않는다. 바람잡이 역할만 해줬으면 좋겠다. 첫 경기라 부담을 내려놔야 한 것 같다. 단순하게 자기가 할 수 있는 걸 해야 한다. 공간 침투 의식이 있어 그 부분에 기대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 감독은 “구상하던 선수 중 네 명 정도가 빠진 건 사실이다. 박동진을 톱에 넣은 것도 전지훈련 연습 때 공격수 인원수가 안 맞더라. 그런데 훈련할 때 보니 박동진에게 뭔가 보이더라”라며 “난 이런 게 재밌다. 선수단 변화 폭도 크다. 선수들도 명예 회복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최 감독은 “지난해와는 다른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이길 때나 질 때나 무기력한 경기를 하고 싶지 않다. 서울다운 끈끈함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작년에는 급하게 들어와 내부 정리를 하지 못한 것도 있다. 12월 12일부터 오늘까지 팀 문화, 내부 질서를 다졌다.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줘서 오늘도 우리 선수들을 칭찬해줬다. 분위기도 좋아졌고 어린 선수들에게도 주인 의식이 생겼다.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오늘은 우리가 포항보다 부족할 수 있다. 오늘 경기에서 다 보여줄 순 없지만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 경기 때 어떤 그림이 나올지는 모르겠지만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싶다”라며 개막전을 통해 시즌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WWJX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