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전지훈련 힘든 이유 다 있지” 안산 임완섭 감독의 시즌 구상은?


[스포츠니어스|안산=임형철 기자]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이 새 시즌 구상을 밝혔다.

안산그리너스는 3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대전시티즌과 ‘하나원큐 K리그2 2019’ 개막전 경기를 가졌다. 경기 전 만난 안산그리너스 임완섭 감독은 “첫 시작을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하다. 결과에 따라서 우리가 한 발 짝 나아가서 출발하느냐, 물러나서 출발하느냐가 결정된다”며 각오를 밝혔다.

개막 전 있었던 2019 K리그 미디어데이에서 안산그리너스의 장혁진은 임완섭 감독에 대한 폭로를 아끼지 않아 이목을 끈 바 있다. 이날 장혁진은 “임완섭 감독님이 주문하는 운동량이 많은 편이었다”며 임완섭 감독과 함께한 전지훈련이 상당히 힘들었음을 내비쳤다.

이에 임완섭 감독은 대전과의 경기 전부터 적극 해명에 나섰다. 임완섭 감독은 “전지훈련 안 힘든 팀이 어딨겠나. 훈련량은 어느 팀이든 많았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웃으며 답했다. 이어서 그는 “전지훈련 기간을 통해 우리가 하나의 팀으로 응집력을 갖기를 원했다. 안산그리너스의 많이 뛰는 축구 스타일도 유지하고 싶었다. 많이 뛰면서 실속을 챙기는 축구를 하고 싶다”고 희망사항을 밝히기도 했다.

임완섭 감독의 이번 시즌 전술 구상에 대해 조금 더 구체적으로 묻자 임완섭 감독은 “지난 시즌 안산 경기를 보면서 느낀 게 있다. 안산은 다른 팀과 비교해 적게 뛰지 않더라. 더 많이 뛰는데 항상 실점이 많았다”며 “나는 실리축구를 하고 싶다. 많이 뛰면서도 실점을 줄이고 효율적으로 결과를 내는 팀을 만드는 게 내 계획”이라고 답했다.

한편 임완섭 감독은 에이스 장혁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임완섭 감독은 “장혁진은 2년 연속 팀 내 도움 1위였고 킥력과 패스 능력이 좋다. 이적생 비치씽코는 큰 체격 조건을 앞세워 볼을 지켜내는 플레이에 능한데 두 선수의 호흡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Xn2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