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윤용호 하고 싶은 거 다 해” 데뷔골 축하 건넨 대전 고종수


[스포츠니어스|안산=임형철 기자] 고종수 감독이 윤용호의 활약에 함박웃음을 지었다.

고종수 감독의 대전시티즌은 3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19 개막전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전반 5분 만에 키쭈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경기를 시작한 대전은 1-1 균형이 맞춰진 전반 33분에 터진 윤용호의 중거리 슛 골로 경기 주도권을 가져왔다.

고종수 감독 역시 수원에서 임대를 온 윤용호의 개막전 활약에 대해 흡족한 반응을 보였다. 윤용호의 발재간과 왼발 킥력이 돋보인 골 장면을 지켜본 고종수 감독은 “워낙 왼발 오른발 가리지 않고 킥력이 참 대단한 선수다. 멀리서 봐도 자신감이 실린 킥이라는 게 보이더라. 수원 시절부터 마음 고생이 참 심했을 텐데 정말 멋진 모습이었다”고 칭찬했다.

이어서 고종수 감독은 “이 팀에서 하고 싶은 걸 마음껏 했으면 좋겠다. 시즌 첫 골도 넣었으니 자신감도 생겼을 것이다”며 “그동안 훈련을 열심히 한 것에 대한 보상 같았다. 처음 대전에 와서 낯설고 외롭기도 했을 거다. 그래도 동료들에게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거 같아 아주 기쁘다”고 덧붙였다.

고종수 감독은 팀의 전반과 후반 경기력에 달랐던 것에 대해선 아쉬움을 토로했다. 고종수 감독은 “전반에는 쉽게 상대에게 볼을 주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전 들어서 롱킥에 의존하다 보니 상대에게 쉽게 소유권을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풀었다”며 “첫 경기라 이해는 된다. 하지만 아직 부족하다. 계속 선수들과 경기를 준비하고 문제를 보완해가며 발전시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zPDG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