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여유로워진 대전 고종수, “지시 안 해도 알아서 척척”


[스포츠니어스|안산=임형철 기자] 개막전을 앞둔 대전 고종수 감독이 여유를 보였다.

대전시티즌은 3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안산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개막전 경기에서 맞붙었다. 경기 전 만난 고종수 감독은 “굳이 지도 안해도 선수들이 알아서 잘 맞추더라”며 여유를 뽐냈다.

고종수 감독이 여유로운 이유는 확실했다. 주전 중 황인범을 제외하면 이탈자가 발생하지 않아 전력 누수가 덜했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전반기 큰 부침을 겪은 뒤 단단해진 팀이 그대로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선수들의 좋은 흐름이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고종수 감독의 생각이었다.

고종수 감독은 “다들 처음 발맞추는 게 아니고 계속 발을 맞춘 선수들이다 보니 내가 굳이 이것저것 말하지 않아도 알아서 다 잘했다. 이번 시즌은 여유롭다. 선수들에게 신뢰가 간다”며 새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대전은 팀을 떠난 황인범의 대체자로 윤용호를 지목했다. 수원 시절부터 윤용호의 재능을 지켜봤던 고종수 감독은 그를 임대해 황인범의 빈자리를 메우려는 계획을 세웠다. 경기 전 만난 고종수 감독은 윤용호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장점이 많은 선수다. 전지훈련을 간 2~3개월 동안 다른 동료들과 합을 잘 맞춰왔다”고 윤용호를 소개했다.

이어서 고종수 감독은 물론 윤용호가 첫 경기라 어려워 할 수는 있다. 버벅댈 수도 있다. 하지만 믿고 지켜봐달라” 면서 “꾸준히 기회를 주다보면 황인범의 빈자리를 대체할 수 있는 선수다. 신뢰가 간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stron1934@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ghi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