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조보아, 1년 만에 하차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 SBS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배우 조보아가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하차한다.

1일 TV리포트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조보아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하차할 예정이다. 이번에 촬영하고 있는 거제도 편이 조보아의 마지막이 될 전망이다. 오늘(1일)이 마지막 녹화. 지난해 3월 23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MC로 합류한 조보아는 약 1년의 기간 동안 활약한 이후 프로그램에서 떠나게 됐다.

조보아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활약했다. 특히 시식할 때 조보아의 표정은 ‘맛집 판독기’라 불릴 정도로 생생했다. 등장 초반에는 그리 기대감이 크지 않았지만 솔직하고 전문적인 맛 평가로 백종원의 신임을 얻었고 시청자들 또한 호평을 보냈다.

백종원 대표의 경우 맛없는 음식을 먹을 때 항상 상황실에 있던 조보아를 불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래서 최근에는 ‘힐링식당’을 통해 조보아가 맛있는 음식을 먹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하차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벌써부터 여러 추측을 내놓고 있다. 특히 가장 설득력 있는 것은 병행의 어려움이었다. 현재 조보아는 ‘골목식당’ 뿐 아니라 여러 드라마 및 영화에도 꾸준히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다. 그래서 조보아의 스케줄이 빠듯해 한계가 온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특히 조보아는 사장님들과 직접 대결을 펼치면서 성실하게 준비를 해와 눈에 띄기도 했다. 인천 타코야키 가게 사장과 타코야키 만드는 법을 직접 공부해 대결했고 청파동 고로케집 사장과 꽈배기 빨리 만들기 대결을 벌이기도 했다. 조보아는 촬영 전에 성실히 배워와 사장님들에게 교훈을 주기도 했다.

일단 매체 보도에 따르면 조보아의 후임은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조보아의 자리가 상당히 컸던 만큼 후임자를 찾는 것 또한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Cey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