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전 승리’ 사리 “첼시 감독이라면 이 정도 압박감 당연해”


ⓒ 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토트넘전 완승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첼시의 사리 감독이 만족감을 표시했다.

첼시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토트넘 홋스퍼와의 2018-2019 잉글리쉬 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첼시에게는 의미가 큰 승리였다. 첼시는 지난 2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배했다. 하지만 패배보다 뼈아팠던 것은 사리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항명이었다.

결국 사리 감독은 토트넘전 케파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는 초강수를 뒀다. 하지만 첼시는 토트넘에게 한 차례의 유효 슈팅도 허용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경기를 펼쳤고 결국 첼시는 ‘팀 기강’과 ‘승리’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수 있었다.

사리 감독 역시 승리에 대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사리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첼시 공식 홈페이지와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우 좋은 경기를 했다. 집중력과 전술 적용력이 이전보다 높아졌다. 공격력의 수준이 달라졌다”고 자평했다.

이어 “이번 경기가 팬들에게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이것은 런던 더비였기 때문이다. 결과와 경기력 역시 중요했지만 가장 중요했던 것은 우리가 승리를 얻기 위해 싸웠다”는 것이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번 경기 승리가 감독직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 같은가”란 질문에 대한 대답도 이어졌다. 사리 감독은 최근 본머스전(0-4패), 맨체스터 시티전(0-6패)등 부진한 모습으로 경질설에 시달린 바 있다. 사리 감독은 이에 대해 “나는 지난 며칠간 구단과 2~3차례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나와 구단 사이의 문제는 여러 분들이 기사로 쓰는 것만큼 크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리 감독은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것이 내게 큰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축구 감독은 항상 압박을 느끼기 마련이고 2경기 연속으로 패배를 하면 더욱 그렇게 된다. 특히 첼시에서는 그 압박감이 더욱 클 수 있다”고 언급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토트넘전 승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첼시는 내달 3일 11시 5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크라벤 코티지에서 풀럼FC를 상대로 리그 2연승에 도전한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uut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