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전 패배 토트넘 포체티노 감독 “4위 충분히 가능하다”


ⓒ 토트넘 홋스퍼 FC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잘 나가던 토트넘이 2연패의 늪에 빠졌다. 하지만 포체티노 감독은 여전히 4위 경쟁은 가능하다는 뜻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28일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8-2019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 2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지난 23일 번리와의 경기(1-2패)에 이어 2연패의 늪에 빠지게 되었다.

스코어뿐만이 아니라 경기 내용에서도 토트넘이 완벽하게 밀린 경기였다. 토트넘은 90분 내내 유효 슈팅을 한 차례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 역시 선수들의 경기력에 대해 실망감을 드러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공식 인터뷰를 통해 “첼시 원정은 항상 어려웠다. 슈팅이 많지 않았고 찬스도 만들지 못했다. 패배가 실망스럽다. 오늘로써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와 경쟁하는 것은 불가능해졌다”고 우승 경쟁 실패를 선언했다.

하지만 4위권 진입에 대해선 이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포체티노 감독은 “4위 경쟁이 두렵지 않다. 사람들이 4위에 대한 걱정을 많이 하지만 우리는 이 상황을 즐길 필요가 있다”며 4위권 수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4위를 지키기 위해 매 경기 끊임없이 노력하고 전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다가오는 아스날과의 경기에 대한 계획도 밝혔다. 포체티노 감독은 “아스날과 승점 4점 차이가 나긴 하지만 압박감을 느끼진 않는다. 오히려 그들이 더 부담감을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뒤 “아스날전에 앞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최선을 다해 싸우겠다”고 밝히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V7j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