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 측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


빅뱅 승리
ⓒYG엔터테인먼트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성접대 논란에 휩싸인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경찰 조사에 적극 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승리와 버닝썬 클럽을 둘러싼 의혹은 진행 중이다. 지난 26일 한 매체는 경찰이 이문호 버닝썬 대표의 머리카락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맡긴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체는 승리가 서울 강남클럽들을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를 하려 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연일 쏟아지던 보도에도 침묵을 지키던 승리는 27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어제 저녁 승리가 소속사로 입장을 전달해왔다”며 “승리는 지난 한 달간 본인으로 인해 제기되어온 불편한 이슈와 뉴스들에 대해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의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승리가 “미비하지만 하루라도 빨리 해당 수사기관에 자진 출두해 정밀 마약 검사 및 본인과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에서도 승리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소속사 역시 승리의 의견에 동조하고 있고 YG 법무팀이 오늘 오전 중으로 해당 수사기관인 광역수사대에 연락을 취해 승리의 의지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상이 조속히 밝혀지길 희망한다는 말도 전했다. YG 측은 “철저한 경찰 조사를 통해 무분별한 소문들의 진상이 하루라도 빨리 규명되길 희망한다. 만약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다면 그에 응당한 법적 처벌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나 “반대로 허위 사실로 밝혀질 경우 공식 경찰 수사 요청은 물론 고소 고발을 통한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다”며 법리적 다툼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KR2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