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김건우, 여자 숙소 무단출입으로 자격 박탈…‘진천선수촌, 또 논란’

진천선수촌
진천선수촌 전경 ⓒ대한체육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 김건우가 진천선수촌 규정을 위반해 국가대표 자격이 박탈됐다.

27일 KBS의 단독보도에 따르면 김건우는 지난 주말 무단으로 여자 선수들이 거주 중인 숙소에 몰래 들어갔고 적발돼 선수촌에서 퇴촌됐다. 동시에 국가대표 자격까지 상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우는 가깝게 지내던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동료를 만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사건이 알려지면서 진천선수촌은 체조 남자 국가대표 선수가 여자친구와 밀회를 한 것에 이어 불과 약 한달 만에 다시 문제를 일으키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빙상연맹 관리 위원회는 빠른 시일 내에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건우의 징계 수위를 논의할 계획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y6E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