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R 마친 프리미어리그(EPL) 순위, 3강-3중

ⓒ 프리미어리그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잉글랜드의 축구리그 프리미어리그가 한 경기 덜 치른 첼시를 제외하고 27라운드를 마쳤다. 순위 양상을 살펴보면 세 팀이 선두권을 달리며 그 아래를 바짝 추격하는 세 팀이 중상위권을 형성하는 듯 보인다.

24일 오후 11시 5분에 각지에서 펼쳐졌던 2018-19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가 종료되면서 순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리버풀과 맨유는 다소 맥빠지는 라이벌전으로 0-0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하루 전 열린 경기에서 번리에 발목을 잡히며 패배, 3위를 유지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아스널은 사우샘프턴을 잡고 4위에 자리했다.

리버풀은 이번 무승부로 단독 1위(승점 66점)를 다시 지켰으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에게 걸린 부담은 눈에 띌 정도였으며 피르미누 또한 부상으로 이탈했다. 대책은 스터리지와 제르단 샤키리였으나 맨유의 수비벽을 뚫지 못한 채 무기력한 모습을 보여줬다.

2위 맨시티(승점 65점)는 케빈 데브라이너의 복귀와 함께 라힘 스털링, 아구에로가 건재하다. 지난 첼시와의 경기에서도 6-0 대승을 거두며 화력을 과시했다. 반대로 첼시는 이날 경기 패배로 사리 감독의 거취가 불분명해지는 결과까지 이어졌다.

해리 케인이 복귀 소식을 알린 3위 토트넘(승점 60점)은 선두권과의 승점 차이를 좁힐 수 있는 기회를 놓쳤다. 그러나 토트넘과 리버풀의 승점 차이보다 4위 아스널(승점 53점)과의 승점 차이가 더 크다. 해리 케인의 복귀 소식은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에 집중해야 하는 토트넘에 좋은 소식이 될 수 있다.

4위 아스널, 5위 맨유(승점 52점), 6위 첼시(승점 50점)는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인 4위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아스널이 시즌 초반의 상승세에서 다소 동력을 잃으며 선두권과 승점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고 맨유는 솔샤르 감독의 매직으로 차곡차곡 승점을 쌓았으나 주전 선수들이 대거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하는 악재를 만났다. 첼시는 사리 감독의 거취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첼시는 감독 교체로 맨유와 같은 효과를 보기를 원하는 모습이다.

3강과 3중을 제외한 다른 팀들의 승점 차이는 크지 않다. 7위 왓포드(승점 40점), 8위 울버햄튼(승점 40점) 밑으로 승점 차이가 크지 않아 더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ReKu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