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맨시티 경기 현지 해외 중계진 “사리 말고 케파를 내쫓아야”

ⓒ 첼시FC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첼시의 수문장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태도가 논란으로 떠올랐다. BT스포츠 해설자 크리스 서튼은 “사리가 아닌 케파를 해고해야 한다”라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맨시티와 25일 오전 1시 30분 (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첼시와 만났다. 120분 혈투에도 승부가 나지 않았고, 승부차기 혈투 끝에 맨시티가 승리했다.

결국 첼시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연장전과 승부차기 혈투 끝에 맨시티가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을 차지했다. 첼시는 사리 감독 경질설에 이어 골키퍼 케파가 감독 지시까지 무시하는 모습이 전해져 팬들의 공분을 샀다.

경기가 종반으로 치닫던 연장후반 13분경 세르히오 아게로의 슈팅을 막아낸 케파 골키퍼는 통증으로 쓰러졌다. 이미 이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케파 골키퍼는 이미 이날 경기에서도 몇 차례 통증을 호소했기 때문에 사리 감독은 윌리 카바예로 골키퍼로 바꾸려는 신호를 보냈다.

하지만, 오히려 케파 골키퍼는 사리 감독에게 교체를 하지 말라는 요청을 했다. 지안프랑코 졸라 수석코치가 나서 케파의 교체아웃을 권유했지만, 케파 골키퍼는 이를 끝까지 거절했다. 사리 감독에 대한 명백한 월권행위였다. 사리 감독은 케파의 행동에 분노했고, 심지어는 지휘를 포기하고 경기장에서까지 나가려고 했지만 스태프의 제지로 간신히 추스를 수 있었다.

연장전이 끝난 후 승부차기로 넘어갔음에도 사리 감독의 분노는 쉬이 풀리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계속해서 케파에게 분노를 표출했고, 케파는 사리 감독의 분노를 애써 무시했다.

결국 케파는 승부차기에서 귄도간, 아구에로, 베르나르도 실바, 스털링에게 승부차기 골을 내주는 등 최악의 결과를 맞이했다. 현지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전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행동이다. 케파 골키퍼가 감독 교체 지시를 거부했다”고 혹평했다. 경기를 지켜 본 현지 팬도 “이제 다음 감독은 케파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현지 중계진도 이해할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 첼시 공격수 출신이자 감독 출신인 BT스포츠 해설자 크리스토퍼 로이 서튼은 “내가 사리라면 경기장에서 나갔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권위가 실추될 수 없다. 왜 선수들은 케파를 끌고 나가지 않았을까? 사리 감독이 아니라 케파를 내쫓아야 한다”라며 사리 감독을 옹호하는 한편, 케파를 맹비난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608g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