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에 카라바오컵 우승 내준 첼시, 감독도 선수도 삐걱삐걱

ⓒ 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결국 첼시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연장전과 승부차기 혈투 끝에 맨시티가 리그컵(카라바오컵) 우승을 차지했다. 첼시는 사리 감독 경질설에 이어 골키퍼 케파가 감독 지시까지 무시하는 모습이 전해져 팬들의 공분을 샀다.

맨시티와 25일 오전 1시 30분 (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풋볼리그(EFL)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첼시와 만났다. 120분 혈투에도 승부가 나지 않았고, 승부차기 혈투 끝에 맨시티가 승리했다.

양 팀은 연장 후반에 남은 힘을 짜냈다. 맨시티는 코너킥 등으로 선제골에 총력을 다했다. 120분 혈투를 치르는 동안 케파 골키퍼에게 근육 부상 조짐이 있었다. 사리 감독은 카바예로 골키퍼를 교체하려했지만, 케파 골키퍼가 거절했다. 사리 감독은 크게 분노했고, 라커룸으로 들어가려는 행동도 했다. 120분 혈투에도 경기는 끝나지 않았다.

결국 케파는 승부차기에서 귄도간, 아구에로, 베르나르도 실바, 스털링에게 승부차기 골을 내주는 등 최악의 결과를 맞이했다. 현지에서는 비판이 쏟아졌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전에 한 번도 본 적 없는 행동이다. 케파 골키퍼가 감독 교체 지시를 거부했다”고 혹평했다. 경기를 지켜 본 현지 팬도 “이제 다음 감독은 케파다”라며 고개를 저었다.

감독의 자리가 위태한 상황에서 선수가 감독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들었으나 그나마 결과도 챙겨오지 못한 상황. 사리 감독은 맨시티전 패배로 그 자리가 더 위태로워졌다. 이미 사리 감독은 카리스마나 선수단 장악 능력, 전술 다양성에 많은 의문점을 남겼다. 선수는 감독 권위에 반기를 들면서 첼시라는 팀 자체가 삐걱거리는 모습이 여과없이 드러났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INC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