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귤디’ 된 김규리의 DJ 도전이 뭉클한 이유 “소통하고 싶었어요”


ⓒ KBS 제공

[스포츠니어스|백창준 기자] 김규리가 처음으로 DJ에 나섰다.

25일 tbs FM 라디오 프로그램 ‘김규리의 퐁당퐁당’에서 배우 김규리가 DJ 신고식을 치렀다. 오프닝 방송에서 김규리는 “내가 많이 떨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후 그는 “요 며칠 제가 너무 긴장하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그러더라. ‘에이, 편하게 해’ ‘너무 잘 하려고 하지 마’라고. 모든 게 말처럼 쉬우면 얼마나 좋겠는가”라고 토로했다.

하지만 김규리는 팬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그는 “처음이라 많이 서툴 거다. 그래도 잘 하고 싶다”면서 “열심히 하겠다. 많이 도와달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그러면서 김규리는 “가슴이 막 벅차오른다”면서 DJ에 대한 부담감과 함께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특히 김규리는 감동적인 오프닝으로 울림을 제시했다. 그는 “소통이 필요했다”면서 “나 혼자가 아니라는 것, 우리가 함께 하고 있다는 것, 그러니까 외로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 여러분과 제가 서로 마음을 나누는 그런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좋은 친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을 ‘귤디’라고 불러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김규리의 퐁당퐁당’은 25일부터 매 주 월-금 오전 9시부터 10시까지 방송된다. 특히 라디오의 시그널과 로고송을 김형석 작곡가가 맡아 관심이 모아진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6yfx 입니다.